파워볼엔트리 파워볼결과 네임드사이트 사이트 분석기

[스포츠조선 이승미 기자] 배우 서강준이 고 박지선과의 약속을 지켰다.파워볼사이트

서강준은 지난 13일 자신의 SNS에 캣타워에서 시간을 보내고 있는 고양이 사진을 올린 후 몇 시간 뒤 의자에 앉아 있는 자신의 셀카 사진을 올렸다. 서강준이 SNS에 사진을 올린 건 10월 11일 후 약 3개월만이다.서강준의 사진을 올린 이유는 생전 박지선과의 약속을 지키기 위해서였다. 셀카 사진에는 약속을 표현하는 손 모양 이모티콘도 함께였다.

서강준은 10월 11일 ‘틱톡 스테이지 커넥트 서강준 원 코지 나이트’에 출연했다. 팬들을 위한 이 행사의 진행은 박지선이 맡았다. 이날 고인은 서강준에 대해 “강준씨가 진짜 약속을 잘 지킨다”며 “1년 전 한국 팬미팅 때도 아이슬란드 가족 여행 갔을 때 사진 올려달라고 했더니 바로 팬미팅 다음날 올렸더라. 나는 올렸나 안 올렸나 꼭 확인해 본다. 이 사람이 약속을 지키나 안 지키나 확인해 보는데 바로 다음 날 여러 장 올렸더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번에도 첫 눈이 오는 날 셀카를 올려달라고 요청하면서 “이번에도 약속하는 거다. 고양이랑 셀카 같이 찍어 올려주시면 감사하겠다”고 말했고, 서강준은 “진짜 약속하겠다. 꼭 셀카 찍어 올리겠다”고 거듭 약속했다.

서강준이 약속을 지키기 위해 셀카를 올리기 전에 올렸던 마지막 셀카 게시물 역시 이날 박지선과의 행사를 마친 후 올린 것이었다.

사소한 약속이었음에도 불구하고 고인과의 약속을 잊지 않고 첫 눈 오는 날 고인이 부탁했던 사진을 올려준 서강준에 대해 네티즌은 뭉클한 마음을 전하고 있다. 이승미 기자 smlee0326@sportschosun.comCopyrights ⓒ 스포츠조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엔 황혜진 기자]

미국 출신 데이비드 가족이 오랜만에 시청자들을 찾는다.엔트리파워볼

12월 17일 방송되는 MBC에브리원 ‘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의 특별판 ‘어서와 한국살이는 처음이지?’(이하 ‘어서와’)에서는 한국살이 10개월 차 미국 출신 데이비드, 한국살이 7년 차 영국 출신 제임스 후퍼가 출연한다.

많은 사랑을 받았던 데이비드 가족이 5개월 만에 ‘어서와’에 출연, 업그레이드된 한국살이 일상을 공개한다. 데이비드 가족은 지난 7월 이후 모습을 드러내지 않아 시청자들의 궁금증을 자아낸 바 있다. MC 김준현이 “그동안 어떻게 지냈냐”고 묻자 데이비드는 “제주도를 방문하고 한국의 추석도 경험했다”며 여전한 한국 사랑을 과시했다고 한다.

이날 방송에서는 한국에서 첫 가을을 맞은 데이비드 가족의 기차 여행기가 공개된다. 데이비드는 “미국에서는 차나 비행기가 주요 교통수단이기 때문에 기차여행은 처음”이라며 첫 기차여행에 대한 설렘을 보였다고 한다. 더불어 기차 만화영화를 즐겨보는 올리버는 “기차를 타면 정말 행복할 거 같아요”라며 들뜬 감정을 드러냈다고.

기차에 올라탄 데이비드 가족은 터널 안에서 숨 참기 대결을 펼치기도 했는데. 데이비드, 스테파니 부부가 아이들보다 더 즐거워하는 모습을 보였다는 후문이다.

한편 데이비드 가족은 전북 정읍에 도착 후 가을 단풍 명소인 내장산을 찾았다. 데이비드 가족의 특별한 가을 여행은 방송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사진=MBC에브리원 제공)

뉴스엔 황혜진 bloss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en@newsen.com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지일주 “쓰레기 전문 배우? 이젠 벗어나고파”

IQ 156, 멘사 회원 지일주는 지적 갈망이 크다고 말했다. 제공|그노스
IQ 156, 멘사 회원 지일주는 지적 갈망이 크다고 말했다. 제공|그노스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양소영 기자]

지일주는 지난 2018년 tvN 예능 ‘문제적 남자’에 출연, ‘뇌섹남’으로 주목받기도 했다.파워볼엔트리

그는 “내가 멘사이기는 하다. 아이큐가 156이라고 나와 있는데 시험을 볼 때 그분들도 얘기했다, 명확한 아이큐 테스트는 아닐 수도 있다고 하더라”며 “‘문제적 남자’에 나갔는데 나가서 한 문제도 못 맞혔다”고 너스레를 떨었다.

또한 지일주는 멘사 시험에 대해 “도형 문제만 40개가 나온다. 9개의 도형을 주고 제일 마지막 칸을 비워 놓는 육지선다 문제가 나온다. 유추를 얼마나 잘하느냐는 문제다. 그래서 제 아이큐가 높은지 잘 모르겠다. 똑똑하지 못하기 때문에 똑똑해지고 싶은 갈망이 있다. 그래서 계속 찾게 되고 좇게 되고 채워가고 싶고 갈망하게 되는 거 같다”고 말했다.

지일주는 연기뿐 아니라 책 집필 등 다양한 분야에 도전하고 있다. ‘하루 10분 인문학’이라는 책의 공동 저자로 이름을 올리기도 한 것. 최근 2쇄까지 나왔다고 밝힌 그는 “철학에 관심이 많아서 동서양 철학책을 많이 읽었다”며 “제가 참여한 부분은 크지 않다”고 겸손한 모습을 보였다.

지일주는 악역 전문에서 벗어나 `믿보배`를 꿈꾼다. 제공|그노스
지일주는 악역 전문에서 벗어나 `믿보배`를 꿈꾼다. 제공|그노스

영화 ‘오만’ ‘창간호’를 직접 연출, 다재다능 면모를 드러내고 있는 지일주는 “올해 13년 차인데 계속 연기하는 게 감사하다”며 “외적으로 글을 쓰고 연출을 하는 것도 도전이다. 죽기 전에 ‘어린 왕자’ 같은 책을 쓰고 싶다”고 작가로서의 포부도 밝혔다.

물론 가장 중요한 건 연기다. 그는 “재미있고 하고 싶어서 연출에도 도전하고 있다. 연출과 연기 다 잘하는 클린트 이스트우드처럼 되고 싶기도 하다. 하지만 그건 먼 훗날의 이야기”라며 “지금은 연기자에 중점을 두고 있다”고 설명했다.

드라마 ‘청춘시대’ ‘한번 다녀왔습니다’ 등에서 악역을 맡으며 ‘쓰레기 전문 배우’로 불리고 있는 것에 대한 속내도 솔직하게 드러냈다.

그는 “시작이 ‘청춘시대’다. 사람들이 정말 많은 욕을 해줬다. 그만큼 잘 소화해서 관심을 보여준 거라고 생각한다. 그러다 보니 자연스럽게 그런 역할이 많이 들어왔다. 사람들이 ‘쓰레기 전문 배우’라고 하더라. 이제는 쓰레기에서 벗어나고 싶다. 진솔한 배우로 다가가고 싶다”고 이야기했다.

“이 배우 하는 작품은 믿고 볼 만 하다는 말을 듣고 싶기도 하고, 열심히 사는 배우라는 말을 듣고 싶기도 해요. 가장 중요한 건 어떤 배역과 작품이든 감사한 마음으로 하고 있고, 매 순간 감사하죠. 제 이름에 연못 지(池)와 그루터기 주(株)가 들어가는데, 연못에서 목도 축이고 그루터기에 쉬어갈 수 있는 것처럼 편안하고 재미있는 사람이고 싶습니다.”

skyb1842@mk.co.kr

[뉴스엔 서유나 기자]

심진화가 아기 문제로 받았던 스트레스를 털어놨다.

12월 13일 방송된 JTBC 예능 ‘1호가 될 순 없어'(이하 ‘1호가’) 29회에서는 새로 이사한 집의 집들이를 하는 강재준, 이은형 부부의 모습이 그려졌다. 손님은 평소 친하게 지내는 SBS ‘웃찾사’ 출신 홍윤화 김민기 부부, 심진화 김원효 부부였다.

이날 부부가 모인 만큼 강재준은 “각자 이상형과 결혼했냐”고 물었다. 이에 홍윤화는 김민기의 얼굴도 성격도 다 이상형이라고 밝혔다. 반면 김민기는 “이상형을 정해 놓고 살지 않다가 윤화를 만나고 이상형이 됐다”고 말했다.

이에 강재준 역시 공감했다. 자신도 이상형은 작고 아담한 스타일이었지만 이은형을 만난 뒤 이상형이 바뀌었다고. 이어 강재준은 결혼을 후회한 적 있냐는 질문에 “그렇다”며 싸우기도 하다 보니 그렇다고 설명했다.

이날 부부는 각자 싸우는 상황에 대해서도 말했다. 요즘 심진화 김원효 부부의 싸움 원인은 태풍이. 김원효는 “강아지를 자식처럼 키우다 보니 엄마, 아빠가 애 때문에 싸우는지 이해가 가더라”고 말했다.

부부들은 다들 아이가 없다는 공통점도 찾았다. 이에 심진화는 자신의 아이관을 털어놨다. 심진화는 “초반엔 꼭 있어야 한다는 주의였다. 근데 내가 결혼하고 28㎏가 쪘잖냐. 사람들이 하도 살이 쪄서 아기가 안 생기는 거라고 해 뺐다. 시험관도 하고 별 노력을 다 했는데 정상 몸무게일 때도 아기가 안 생겼다. 스트레스였다. 안 생기니 하늘의 뜻인가 싶고. 둘이 워낙 오래 살다 보니 이것도 좋더라”고 말했다. (사진=JTBC ‘1호가 될 순 없어’ 캡처)

뉴스엔 서유나 stranger77@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en@newsen.com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뉴스엔 서지현 기자]

전수민이 지상렬의 만행을 폭로했다.

12월 13일 방송된 SBS ‘미운 우리 새끼'(이하 미우새)에서는 김경진♥전수민 부부 신혼집을 찾은 지상렬, 김희철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전수민은 “저는 오빠(김경진)가 2세 낳기 전에 정리했으면 하는 게 있다”고 말문을 열었다.

이에 지상렬은 “혹시 저냐. 저는 결혼한 친구들 집에 가본 적이 없다”고 발뺌했다.

그러나 전수민은 “한 달 전에 새벽 1시인가 갑자기 너무 시끄럽더라. 거실에서 시부모님도 주무시고 계셨는데 지상렬이 초인종을 눌렀다”고 폭로했다.

지상렬은 “신혼집 집들이도 안 했기 때문에 술김에 장난 삼아 왔는데 분위기가 아니더라. 일단 밑에 순댓국집으로 내려갔다. 나중에 경진이와 제수씨가 왔다. 원래 제수씨가 날 보면 ‘안녕하세요~’하고 인사해주는데 이날은 ‘해도 해도 너무한 거 아니에요!!’ 이러면서 소리를 질렀다”고 미안함을 드러냈다. (사진=SBS ‘미운 우리 새끼’)

뉴스엔 서지현 sjay0928@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en@newsen.com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