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워볼유출 나눔로또파워볼 파워볼사다리 분석 잘하는법

배우 오인혜. 드림스톤엔터테인먼트 제공

배우 오인혜(36) 씨가 인천 자택에서 의식을 잃은 채 발견됐다.

14일 인천 연수경찰서와 송도소방서에 따르면 오인혜는 이날 오전 5시께 인천 연수구 송도국제도시 자택에서 심정지 상태로 발견됐다.하나파워볼

오인혜는 심폐소생술(CPR) 등 응급처치를 받으면서 인근 병원으로 옮겨졌으며, 현재는 호흡과 맥박이 돌아온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과 소방당국은 정확한 사고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오인혜는 2011년 영화 ‘우리 이웃의 범죄’로 데뷔해 ‘붉은 바캉스 검은 웨딩’, ‘마스터 클래스의 산책’, ‘설계’ 등에 출연한 바 있다.

조경건 부산닷컴 기자 pressjkk@busan.com

오인혜 배우
[연합뉴스 자료사진]

(인천=연합뉴스) 김상연 기자 = 배우 오인혜(36)씨가 인천 자택에서 의식을 잃은 채 발견됐다.

14일 인천 연수경찰서와 송도소방서에 따르면 오씨는 이날 오전 5시께 인천 연수구 송도국제도시 자택에서 심정지 상태로 발견됐다.

오씨는 심폐소생술(CPR) 등 응급처치를 받으며 인근 병원으로 옮겨졌으며 현재는 호흡과 맥박이 돌아온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과 소방당국은 정확한 사고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오씨는 2011년 영화 ‘우리 이웃의 범죄’로 데뷔해 ‘붉은 바캉스 검은 웨딩’, ‘마스터 클래스의 산책’, ‘설계’ 등에 출연한 바 있다.

goodluck@yna.co.kr

[경향신문]

배우 오인혜씨.|연합뉴스 제공

배우 오인혜씨(36)가 인천 송도 자택에서 의식을 잃은 채 발견됐다. 경찰은 오씨가 극단적 선택을 한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파워볼실시간

인천 연수경찰서는 오씨는 14일 오전 5시쯤 인천 연수구 송도 자신의 집에서 심정지 상태로 발견됐다고 밝혔다.

출동한 구조대원에 의해 심폐소생술(CPR) 등 응급처치를 받은 오씨는 인근 병원으로 옮겨졌으며, 현재 호흡과 맥박은 돌아왔다. 그러나 아직까지 의식은 회복하지 않은 상태이다.

경찰 관계자는 “오씨 친구가 연락이 안된다”며 신고했다고 말했다.

경찰은 오씨가 의식을 회복하면 정확한 경위를 파악할 예정이다.

경찰 관계자는 “오씨가 극단적 선택을 한 것 같다”며 “아직까지 관련자 등에 대한 조사가 진행되지 않아 구체적인 내용은 없다”고 말했다.

오씨는 영화 ‘우리 이웃의 범죄’로 데뷔해 ‘붉은 바캉스 검은 웨딩’, ‘마스터 클래스의 산책’ 등에 출연했다.

박준철 기자 terryus@kyunghyang.com

조사 중 병원서 2차례 치료

치킨 배달 50대 들이받은 벤츠 승용차 사고 현장
[인천 영종소방서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인천=연합뉴스) 윤태현 홍현기 기자 = 인천 을왕리해수욕장 인근에서 치킨 배달을 하던 50대 가장을 치어 숨지게 한 음주 운전자의 구속 여부가 14일 결정된다.파워볼실시간

인천 중부경찰서에 따르면 특정범죄가중처벌법상 위험 운전 치사 혐의를 받는 A(33·여)씨의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은 이날 오후 2시 30분께 인천지방법원에서 열린다.

A씨는 지난 9일 0시 55분께 인천시 중구 을왕동 한 편도 2차로에서 술에 취해 벤츠 승용차를 운전하다가, 치킨 배달 오토바이를 몰던 B(54·남)씨를 들이받아 숨지게 한 혐의를 받고 있다.

A씨의 벤츠 승용차는 사고 당시 중앙선을 침범했고, 이어 반대편에서 마주 오던 B씨 오토바이를 들이받은 것으로 조사됐다.

당시 A씨의 혈중알코올농도는 면허취소 수준(0.08%)을 넘는 0.1% 이상이었다.

경찰은 음주운전 중 사망사고를 내면 처벌을 강화하는 이른바 ‘윤창호법’을 적용해 A씨의 구속영장을 신청했다.

경찰은 아울러 벤츠 승용차에 함께 타고 있던 C(47·남)씨를 도로교통법상 음주운전 방조 혐의로 불구속 입건해 조사하고 있다.

A씨는 경찰 조사 중 호흡곤란, 두통, 어지럼증을 호소하면서 사고 당일 오전과 오후 총 두 차례 병원에서 치료를 받은 것으로 파악됐다.

A씨 남자친구가 사고 당일 A씨의 지병과 관련한 의사 처방전을 전달하고, A씨가 “숨을 못 쉬겠다”는 등 증상을 호소하자 경찰은 그를 병원에 다녀오게 했다.

사고 차량은 C씨의 회사차로 확인됐으며 경찰은 A씨가 해당 차량을 운전하게 된 이유를 조사하고 있다.

A씨와 C씨는 사고 전날 처음 만나 저녁 식사 자리에 동석하게 된 사이인 것으로 파악됐다.

사고 목격자는 경찰에서 “C씨가 사고 이후 변호사와 전화 통화를 했으며 A씨에게 전화를 바꿔주기도 했다”고 진술했다.

경찰 관계자는 “A씨가 C씨와 함께 차량에 탑승한 모습이 찍힌 폐쇄회로(CC)TV 영상 등 증거를 토대로 C씨의 음주운전 방조 혐의가 인정된다고 판단해 입건했다”고 말했다.

청와대 국민청원 인터넷 게시판에서는 A씨에 대한 엄벌을 촉구하는 B씨 딸의 청원 글이 사흘 만에 50만명 이상의 동의를 얻었다.

그는 청원 글을 통해 “7남매 중 막내인 아버지가 죽었고 제 가족은 한순간에 파탄 났다”고 울분을 토하며 “일평생 단 한 번도 열심히 안 사신 적 없는 아버지를 위해 살인자가 법을 악용해 빠져나가지 않게 부탁드린다”고 호소했다.

김창룡 경찰청장은 지난 11일 이 사건에 대해 엄정한 수사를 지시하며 “정확한 사고원인을 규명하기 위해 사고 관련자, 블랙박스, CCTV 등에 대해 면밀하게 수사를 진행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tomatoyoon@yna.co.kr

[속보]”학원 대상 2차 재난지원금 신속하게 지급” 사진=연합뉴스

유은혜 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이 학원을 대상으로 한 2차 재난지원금이 신속하게 지급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따라서 매출이 감소한 중소규모 학원의 경우 ‘소상공인 새희망자금’을 받을 수 있다.

유 부총리는 14일 서울 영등포구 교육시설재난공제회에서 한국학원총연합회와 간담회를 열고 “코로나19 상황이 길어지면서 중소규모 학원들의 고충이 얼마나 심하셨을지 안타까운 심정”이라며 “중소벤처기업부 등 관계기관과 협력해 2차 재난지원금이 신속하게 지급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정부는 최근 4차 추가경정예산안(추경)에서 집합금지 조처가 내려졌던 학원 중 매출 10억원 이하·상시근로자 5인 미만의 소상공인 운영자의 경우 매출 감소 여부와 관계없이 ‘경영안정자금’을 지원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300인 이상 대형 학원의 경우 2차 재난지원금 대상은 아니지만 유 부총리는 “초저금리의 금융 지원과 과세 유예, 납부 세금 유예 등의 세정 지원 등을 통해 겪고 계신 어려움을 조금이라도 나누고자 한다”고 강조했다.

유 부총리는 “학원을 운영하시는 분들의 고충과 애로사항을 경청하면서 조금이라도 힘이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며 “이번 주 국회에서 진행되는 추경 심의에서 해당 예산이 잘 확정될 수 있도록 마지막까지 노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유 부총리는 “이날부터 2주간 수도권 사회적 거리두기 2.5단계가 2단계로 완화되고 중소 학원 운영이 재개되는 만큼 방역 수칙을 철저하게 지켜주시기를 다시 한번 당부드린다”며 “교육부는 앞으로도 방역 당국과 힘을 모아 학생들의 안전과 건강을 최우선 과제로 추진하면서 학원이 겪는 어려움에 대해서도 더 많이 헤아리도록 더 깊이 경청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이태영기자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